회의론자에게 프리넥스를 판매하는 방법

중국 게임이 국내외 시장에서 세력을 넓혀가고 있다. 국내외 업체들이 확률형 아이템 논란 등으로 주춤한 사이 완성도 높은 신작을 앞세워 국내 게임시장을 공략하는 것이다. 다만 중국 게임의 선정적인 내용과 역사 왜곡 문제를 막을 방식이 없어 대책이 요구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9일 중국 게임사업연구원의 말에 따르면 중국 게임의 해외 매출액은 이번년도 1분기 70억6600만달러(약 9조6000억원)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31억8200만달러(약 6조3000억원)와 비교해 3% 넘게 확장됐다.

중국 게임은 전 국민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미호요의 원신, 텐센트의 왕자영요, 링시게임즈의 삼국지 전략판은 올해 4분기 전 세계 휴대폰게임 매출 순뒤에서 7위 안에 들었다. 수입 10위에 오른 원신의 경우 탁월한 그래픽에 과하지 않은 과금 유도 플레이로 호평을 받고 있다.

국내외에서도 중국 게임의 영향력은 확대되는 추세다. 전날 기준 구글 플레이스토어 수입 100위 게임 가운데 46개가 중국 게임으로, 작년 말 23개에서 큰 폭으로 늘었다. 기적의 검, 삼국지 전략판, 원펀맨: 최강의 남자, 원신 등이 7위 안에 분포돼 있는데, 이 게임들은 해외 게임과 비교해서도 모든 면에서 부족하지 않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내 게임업계 직원은 “일반인들은 중국 게임과 해외 게임을 구분하지 못할 정도로 중국 게임은 성장한 상황다”라며 “중국 게임을 따로 분류해 구분할 원인이 없어질 것으로 본다”라고 했었다.

선정적인 내용과 왜곡된 역사 인식은 중국 게임의 고질적인 문제다.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가 지난해 선정성 등의 문제로 적발한 게임 홍보의 절반은 중국 게임(31건)이다. 이 상황은 미국(13건), 한국(12건), 일본(8건) 게임을 모두 합친 것보다 대부분이다. 반면 처벌 사례는 지난 4년간 15건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처벌 규정이 없어 광고를 제한하고 시정 명령을 떨어뜨리는 등의 조치로 그치는 경우가 주로이다.

며칠전에는 한복, 김치, 고구려 등 우리 문화를 중국 문화로 둔갑시키는 중국 게임 내 역사 왜곡 문제가 심각하다. https://en.search.wordpress.com/?src=organic&q=리니지M 프리서버 중국 9위 게임 유통사 37게임즈가 보여준 왕비의 맛은 작년 여성을 성 제품화하는 등 선정적인 내용을 배합해 논란이 됐다. 또 중국 개발사 페이퍼게임즈는 이번년도 초 한복 아이템을 추가했다가 한복은 중국 고유 의상인 한푸와 같다는 중국 네티즌들의 주장에 아이템을 삭제하는 등 역사 왜곡에 동조한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이런 문제를 사전에 확인해서 걸러낼 방식은 없다. 해외에 유통되는 모바일게임의 주로인 94%가 구글과 애플 앱스토어의 등급분류를 통해 서비스되기 덕분에 논란이 된 직후에야 서비스가 중지되는 등 사후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대통령을 중심으로 중국 게임의 역사 왜곡 문제를 막기 위한 게임법 개정안이 발의되고 있지만 이마저도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이 많다. 법안 통과에 다수인 시간이 필요하고 예방보다 처벌에 방점을 맞췄다는 이유 때문이다.

image

전문가들은 중국 게임을 제재할 실제적인 방식이 부족한 만큼 국내 게임회사의 경쟁력을 키우는 린모아 방식으로 중국 게임을 밀어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위정현 대한민국게임학회장(중앙대 경영학과 교수)은 “결국 국내 게임사들이 적극적으로 지식재산권(IP)을 발굴해 중국 게임과의 경쟁에서 이기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다”라고 했었다.